커뮤니티

보도자료

INSTITUTE FOR ADVANCED ENGINEERING

22454_32710_1740.jpg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친환경 연료인 메탄가스로 전환하는 설비


 
[한전 전력연구원의 5kW급 이산화탄소 메탄화 테스트베드 준공식에 참석한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진행하고 있다.]
 
[일렉트릭파워 이재용 기자] 한국전력 전력연구원(원장 김숙철)은 7월 3일 대전 전력연구원에서 미생물을 이용해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메탄으로 전환하는 '5kW급 이산화탄소 메탄화 테스트베드 설비'를 준공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김정수 LG-히타치 워터 솔루션 대표이사, 김진균 고등기술연구원장 등 산업계 및 학계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이산화탄소 메탄화는 메탄생성미생물과 수소를 이용해 발전소 등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도시가스의 주 성분인 메탄 가스로 전환하는 기술이다.

'5kW급 이산화탄소 메탄화 테스트베드 설비'는 반응기, 미생물 공급장치, 원료가스 공급설비 등을 갖추고 연간 36톤의 이산화탄소를 처리해 12톤의 메탄 생산이 가능한 국대 최초·최대의 이산화탄소 메탄화 설비다.

한전은 2017년부터 미생물을 이용한 이산화탄소 메탄화 기술 연구를 추진해 기존 대비 메탄 생산 속도가 1.7배 빠른 신종 미생물을 개발 적용했다.

이산화탄소 메탄화 기술은 산학연 공동 연구 성과물로서 한양대학교는 매탄생산 미생물 균주 개발을 담당했고 전력연구원과 고등기술연구원은 공정 개발 및 테스트 베드 설계·최적화를 수행했다.